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브리또 만들면서 외치는 주문,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랴"신한대 앞 올라브리또 임연숙 사장 인터뷰
사진: 경기 의정부시 망월로에 위치한 올라브리또의 모습과 브리또를 만들고 계시는 ‘임연숙’ 사장님의 모습이다.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라.” 

신한대 앞에서 브리또를 만들어 판매하는 올라브리또의 임연숙 사장은 브리또를 만들 때마다 이런 주문을 마음속으로 외친다고 한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했나. 특별한 비법이 있다기 보다 온 정성을 다해 만든다는 뜻이다.

 점심시간마다 학생 손님들로 붐비던 올라브리또는 요즘 마치 시간이 멈춰있는 것 같다. 코로나 19 사태로 대학교 등교수업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대학가 소상공인들은 직격탄을 맞았고 이는 ‘올라브리또’ 또한 마찬가지다. 하지만 임 사장은 차선책을 가지고 있다. 실제 코로나 이후에도 종전과 비교해 별반 다르지 않는 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예전에는 학생을 주 대상으로 했지만 지금은 시국이 시국인지라 배민(배달의 민족)을 통해 장사를 하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전체적보면 그렇게 크게 손해 보지는 않은 거 같아요. 그래도 빨리 등교수업이 이뤄져 학생들이 가게에 와 웃으면서 먹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다.”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브리또 영업이 쏠쏠하다는 뜻이다.

배달의 민족을 통한 매출이 높다면 수수료 문제에 대해서도 민감할 수 밖에 없다. 배달의 민족은 수수료를 월정액 방식에서 건당 징수 방식으로 전환하려다가 여론의 비판을 받고 종전 방식대로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임 사장은 “소상공인한테는 오히려 수수료 체계가 바뀐 게 낫다"며 "월정액 방식인 '깃발 꽂기'보다 바뀐 체계는 주문 한 건당 수수료를 내는 방식이어서 기업에 비해 주문량이 적은 소상공인들에게는 오히려 이득.”이라고 말했다. 현장의 목소리는 정책의 의도와는 거리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순간이다.

 임  사장은  “사실 정책적인 것은 잘 모르겠고 빨리 개강해서 학생들이나 보고 싶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임연숙 사장은 친척이 신한대학교에 다니는 인연으로 신한대 주변에 가게를 차리게 됐다. 그는 "식당의 주 손님인 학생들 손님을 맞을 때 내 친척 대하는 마음을 갖게 한다"며 "정성스럽게, 더 맛있게 만들어 서비스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호균 기자  webmaste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호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