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따듯하고 달콤한 토스트와 함께 행복을 전합니다"망월사역 터줏대감 ‘이삭토스트 신한대점’ 김귀래 사장
이삭토스트 신한대점에 방문한 학생들의 모습 (박해미 기자)

신한대학교 정문을 나서 횡단보도를 건너면 향긋한 토스트 냄새가 발길을 붙잡는다. 학생은 물론 주민들도 자주 들르는 이곳은 ‘이삭토스트 신한대점’이다.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쉬지 않고 운영되는 이삭토스트 신한대점의 김귀래 사장(73)은 이 자리에서 장사를 한지 올해로 23년이 되었다.

휴가를 마치고 돌아온 김 사장은 2주 만에 가게 문을 열었다. 오랜만에 만드는 토스트. 오랜만에 만나는 학생들. 김 사장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학생들을 만나니 반갑다”며 웃어보였다. 이렇게 신한대학교 학생들을 향한 그의 남다른 애정 덕분에 가게는 늘 손님들로 붐빈다.

 이삭토스트 신한대점에서 가장 잘 나가는 메뉴는 '햄치즈 토스트'다. 인터뷰를 진행하는 동안에도 많은 학생들이 햄치즈 토스트를 주문하는 모습을 통해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김 사장은 “이삭토스트에서 뭘 먹을지 고민하는 학생이 있다면 햄치즈 토스트를 추천한다”며, 자신의 최애 메뉴라고 밝히기도 했다.

띵동 하고 주문이 들어오기도 전에 철판에 마가린을 바르기 시작한다. 그 후 출력된 주문서를 확인하며 익숙하게 계란과 베이컨을 굽는 김 사장의 손은 빠르게 움직인다. 점심시간처럼 손님이 몰릴 때에도 빠르게 토스트를 만들 수 있는 비결에 대해 묻자 그는 “매일 하는 일이라 눈 감고도 가능하다”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베테랑 김 사장에게도 고충은 있다. 김 사장은 며칠 전 한 손님이 배달이 잘못되었다며 전액 환불을 요구했을 때를 떠올렸다. 그러고는 “언제나 좋은 일만 있을 순 없다는 걸 알면서도 이렇게 손님과 마찰이 생길 때면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좋은 날을 선물하는 것 또한 손님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오랜 시간 장사를 해온 만큼 그에겐 신한대학교 학생들과의 추억이 많다. 오늘의 인터뷰도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는 김 사장에게는 하나의 꿈이 있다.

“우리 막내딸이 고등학생일 때 장사를 시작했는데 그 아이가 벌써 마흔이에요. 어느새 손주가 여섯이고요. 이렇게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별 일 없이 잘 지내온 것처럼 앞으로도 쭉 건강하게 토스트를 만드는 것. 그게 제 꿈입니다."

토스트를 먹으며 웃고 떠드는 학생들을 보면 절로 웃음이 난다는 이삭토스트 신한대점의 김귀래 사장. ‘오늘도 따듯하고 달콤한, 이삭토스트’ 라는 슬로건처럼 따듯한 마음이 느껴지는 그의 토스트가 앞으로도 계속되길 바란다.

 

 

 
 

 

박해미 기자  haemipp@naver.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