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한국과 베트남을 이어주는 카페 '인기'콩카페 해외1호점 정인섭 대표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에도 줄을 서야만 들어갈 수 있는 카페가 있다.  서울 연남동에 위치한 ‘콩카페’이다. ‘콩카페’는 2007년 베트남 하노이에서 시작된 베트남 카페 체인점이다. 현재 베트남 전역에 약 52개의 매장을 갖고 있다. 올해 7월 31일 콩카페 해외1호점으로 문을 연 곳이 이곳이다. 

콩카페 정인섭 대표

 ‘콩 카페’는 베트남을 다녀온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다. 한국인들의 베트남 방문이 늘어나면서  현지의 느낌을 살린 카페를 반갑게 여기는 것이다.

지난 5일 콩카페의 대표이자 그린에그에프엔비(주)의 대표 정인섭씨를 만났다. 그린에그에프엔비(주)는 베트남 태양광, 부동산, 과일농장 등에 투자를 하는 베트남 투자회사다.

 당초 콩카페는 한국의 다른 회사와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콩카페 관계자는 어느 정도 친분이 있는 정대표에게 어느 회사가 사업 파트너로 좋은가에 대해서 자문을 구했고, 그 과정에서 정대표가 콩카페를 하게 되었다. 정대표는 베트남의 문화를 수입하면 베트남과 한국 두 국가에 좋은 일이라고 생각했다. 정대표의 콩카페는 단순한 카페가 아니라 베트남의 문화이다.

콩카페의 ‘콩’은 ‘함께’라는 단어에서 왔다. 콩카페의 창업주 중은 가수였다. 중은 은퇴 후, 음악인들이 모여서 ‘함께 있는 공간’을 만들려고 했다. 그 공간이 지금의 콩카페다. 또한 콩카페의 콩은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의 ‘공화’에서도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콩카페는 경쟁이 아닌 함께, 공존을 하길 원한다. 분단에서 통일을 만든 베트남의 중요 가치를 느낄 수 있다.

서울 연남동 콩카페

정대표는 콩카페의 인기비결을 ‘베트남 방식으로 만든 커피’라고 설명했다. 베트남의 지세븐커피나 다른 커피숍들은 스타벅스나 커피빈 같은 서양업체랑 별반 다를 것이 없다. 하지만 콩카페는 베트남의 전통적인 문화들을 가지고, 베트남 방식으로 커피를 제조한다.

정대표는 콩카페의 대표 음식, ‘코코넛 커피’ 대해 이렇게 말한다.

“한국에서 판매되는 커피는 이디야, 커피빈등 다 비슷한 커피들이지만, 콩카페의 코코넛 커피는 한국에 없는 상품을 가져 온 거예요. 저는 한국에 다양한 문화들이 오면 좋겠어요. 다양한 형태의 문화, 음식들이 있으면 소비자들이 고를 수 있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잖아요. 다양한 문화를 가진 사회가 더 건강한 사회라고 생각해요. 한국이 다문화를 존중하는 사회였으면 좋겠어요.”

정대표의 경영철학은 ‘사업은 절대 망하면 안 된다’다. 그는 “사업이 망하면 죄를 짓는 것으로, 기업은 그 사회에서 존재하면서 지속적으로 운영이 되어야만 그 사회에 공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직원들이 행복해야 고객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서비스에 만족한 고객들은 돈을 지불한다. 고객이 돈을 지불하면 주주들이 돈을 번다. 정 대표의 이런 경영철학 덕분에 콩카페는 한국에서 인기 있는 카페가 되었다.

콩카페는 조만간 이태원에 2호점을 낼 계획이다. 올해 안에 백화점, 쇼핑몰 등에도 입점하여 매장을 4개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응웬티리엔 이예림 기자

 

 

이예림 응웬티리엔 기자  betty100200@naver.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림 응웬티리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