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새벽에 노래 부르지 맙시다” 층간 소음으로 고통받는 이웃들코로나 이후 민원 급증...아파트 공지문, 주민 호소문에도 별무소용

“이웃이 아니고 적이예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아파트 층간 소음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직장인들은 회사가 아닌 집에서 근무하고, 학교 다니는 아이들은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 수업을 받으면서 생겨난 현상이다.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층간 소음 문제에 한층 예민해진 것이다. 

 

→ 의정부에 위치한 한 아파트, 층간 소음으로 피해를 겪고 있는 주민이 엘리베이터에 호소문을 붙였다.


 
 경기도 의정부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최주연 씨(26 여)는 위층에서 들려오는 소음 때문에 상당히 고통받고 있다. 코로나 이전에도 그랬지만, 코로나 이후 더 심해졌다. 작년부터 저녁 11~12시만 되면 노래 부르는 소리, 문 닫는 소리, 뛰어다니는 소리 등으로 인해 잠을 설치고 있다.

 최 씨는 “아침에는 학교에 가지 않는 아이들이 갈 곳이 없어서 집에서 뛰어노는 건 그래도 이해하지만 저녁 11~12시에도 노래 부르고, 뛰어노는 건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도서관이나 카페에 갈 수 없어 집에서 공부하는데. 위층에서 망치질하고, 큰 목소리로 다투는 소리 때문에 집중할 수가 없다"고 푸념했다. 최씨는 "취업 준비생인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층간 소음으로 인해 피해를 겪고 있으니, 제발 저녁에는 조용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한 번은 윗집의 소음이 너무 심해서 직접 올라가 보기도 하고 경비실에 연락하여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어요. 하지만, 돌아오는 건 소음을 내는 당사자의 당당함이었어요. 저는 보다 못해 엘리베이터에 호소문을 붙였어요.”

 

→ 의정부에 위치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공지글


 

아파트는 철근과 콘크리트 구조로 설계되어 있어, 작은 소리도 크게 들리게 돼 있다. 건물 내에 여러 가구가 거주하는 곳이므로 우리 집 바닥은, 아랫 집의 천장이라는 인식이 없으면 층간 소음 문제는 어디서든 발생한다.

 의정부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강 모 씨(65 남)는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층간 소음 민원이 2배쯤 늘어나 어떤 날은 하루 5~6번 들어오기도 한다"며 "안내방송과 엘리베이터를 통해 공지해도 소용이 없어 이웃끼리 심하게 다퉈 경찰까지 왔던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아파트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만큼, 이웃끼리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층간 소음 발생 시 감정적으로 다가가지 않고, 이웃 간 차분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유림 기자  webmaste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안채윤 2020-12-07 12:53:57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이웃들과 얼굴을 붉힐 일이 많아졌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이웃끼리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겠지만, 그또한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게 문제인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층간소음매트 시공업체도 늘어날 정도로 층간 소음에 대한 스트레스가 큰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만큼 주변 이웃들에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는 노력으로 바라볼 수 있습니다. 시공사에서 층간소음에 보다 효과적으로 건물을 시공하고, 거주자들은 더 서로 배려하고 또 이해해주면서 더불어 살아가도록 노력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삭제

    • 안하림 2020-11-30 15:35:00

      최근 고3학생이 아파트에 경고문을 날린게 생각나네요. 이 고3은 많은 잘못은 했지만 한편으로는 힘들다는것을 알 것같습니다.코로나로 인하여 고3학생뿐만아니라 고시생, 인시생, 국시생들도 집에서 공부를 많이 하게되었는데 코로나때문에 독서실, 카페를 못가는 상황에서 층간소음으로 인하여 피해를 받게 되는 사람들이 많아진것같아요.   삭제

      • 권민지 2020-11-30 09:40:41

        층간소음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모른다는 끔찍한 일이죠...저는 층간소음으로 이사를 한번 한적이 있기에 이일을 잘알고있습니다. 층간소음은 배려가 없어져간다는 기본적인 화제인것 같습니다. 더이상 층간소음을 내는 집에 주의를 주는것도 범죄가 된 지금은 단순히 경비실에 말하거나 빌라와 같은 경우는 참는 수 밖에 없죠. 이러한 층간소음에 대해 정확한 법이 나온다면 사람들은 층간소음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게 될것이고 살인이나 범죄가 일어나지 않을것 같습니다. 또한 같은 건물에 사는 사람들간의 배려와 기본 예의를 인지하는것이 관건일것 같습니다   삭제

        • 최가온 2020-11-29 02:33:50

          층간소음 문제는 늘 언급되고 화제가 되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현재까지는 없는 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저도 전에 살던 집에서 층간 소음 문제를 심하게 겪어서 감정 싸움으로 번진 적도 있었습니다. 현재는 이사를 해서 꼭대기 층에 살고 있어, 층간소음은 걱정없겠다라고 생각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전히 층간소음으로 인해 새벽에 잠에서 깨곤 합니다. 또 다시 전처럼 감정싸움을 하게 될까봐 참고있지만, 어쩔 땐 새벽이라도 찾아가고 싶습니다. 서로 서로가 배려하는 것이 정말 가장 좋은 해결책이라는 게 과연 맞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삭제

          • 김석현 2020-11-27 14:25:07

            층간소음은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가 스트레스를 받은적이 있다고 응답할 만큼 주요 생활 불편 요인이며 사회문제로까지 확대되기도 한다.

            이에 정부는 문제해결을 위해 대표적으로 ‘층간소음이웃사이센터’ 기구를 출범하기도 했다. 하지만 필자본인이 층간소음 피해를 겪어 도움을 요청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미비한 조치로 인해 기구의 실효성에 의구심이 든 적이 있었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는 공동주택 민원을 줄이기 위한 궁극적인 층간소음 저감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힘을 쏟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삭제

            • 정유진 2020-11-27 13:06:46

              층간소음이 주는 불편감을 저 또한, 아파트에 살고 있어서 잘 알고있었습니다. 가끔 윗집에 가서 좀 조용해달라는 요청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는데, 성격이 소극적이라 글로만 쪽지로 남기고 왔습니다. 요즘 과도한 층간소음으로 인해 층간싸움이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살인으로도 이루어졌다는 기사를 접했는데, 정말 층간소음으로 인해 살인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서로 윗집과 아랫집이 서로를 생각을 하면서 조용히 살아가는것이 좋을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 탁은혜 2020-11-27 02:06:11

                층간 소음에 대해서 인지를 못하고 있었는데 생각해보니 코로나로 인해 학생들도 도서관도 못 가고, 재택근무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층간 소음 문제가 많이 대두될 것 같긴 하네요. 이웃보다는 적이라는 말이 와닿습니다. 저도 아침에 시끄러운 소리에 깨거나 밤에 큰소리가 나면 짜증 났던 경험 땜에 공감은 가지만.. 옛날에 어렸을 적 옆집 친구들과 놀이터에서 놀고 이웃 아줌마가 준 반찬 먹고 했던 따뜻했던 기억도 있어서 한편으로는 적이라는 단어가 쓰리게 와닿네요. 층간 소음 문제에 대해 뚜렷한 해결책은 없을지 한번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