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양수업에서 마스크 만들어 외국인에 드립니다"신한대 다문화공동체 조윤희 교수와 학생들 봉사 화제

 

마스크만들기를 하고 있는 학생들

 마스크 구하기가 쉽지 않은 외국인들을 위해 대학생들이 마스크 제작 봉사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신한대학교 다문화 공동체 나눔 교양과목을 담당하는 조윤희 교수는 학생들과 함께 외국인 근로자를 위해 면 마스크 만들기에 나섰다.

 취지는 두 가지다. 내국인들은 공적 마스크를 받았지만, 외국인 근로자들은 공적마스크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어 있어 마스크난을 겪고 있다. 이에 마스크를 직접 만들어 도움을 주자는 게 첫번째 취지다. 두 번째는 '일회용 마스크가 또 다른 환경오염을 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있고, 실제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우려했던 일들이 현실화하고 있다. 이에 미래 지구 환경을 생각하는 차원에서 일회용보다는 면 마스크를 이용하자는 게 두번째 취지다. 조 교수는 수업에서 학생들에게 이같은 봉사 취지를 밝혔고, 이에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호응하면서 외국인 근로자들과 지구를 동시에 생각하는 마스크 만들기 봉사활동이 시작됐다.

마스크 기증식 기념사진

 조 교수는 수업에서 만들어진 마스크를 외국인 근로자 단체에 전달하면서 "마스크 제작한 물량이 많지 않았지만, 학생들과 함께 지역의 다문화 사회를 생각하면서 작지만 직접 도움까지 주었다는 점에서 의미있었다"고 말했다.

또 마스크를 만들고 기증하는 이벤트에 참여한 한 학생은 "마스크를 만드는 방법과 간접적으로 도와줄 방법을 알게 되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외국인 근로자와 지구를 생각하는 조윤희 교수님의 앞으로의 어떤 봉사활동의 기획을 할지 기대가 된다. 

신현서 기자  webmaste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