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꽃들의 향연 <양주 천일홍 축제>로 오세요가족 나들이 하기 좋은 곳...주말마다 인파 북적

 가을은 축제의 계절이다. 각 지역과 동네마다 열리는 축제가 많다. 경기 북부에서도 지역의 이름을 단 축제들이 많이 있다. 이중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는 해가 거듭될 수록 인기가 더해간다.

다음달 31일까지 양주 나리공원에서 <2019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가 열린다.

 <서울 밤도깨비 야시장>은 매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만큼 서울의 큰 행사 중 하나이다.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는 <서울 밤도깨비>를 넘어 '축제·일일 검색어' 2위를 기록한 적도 있다. 그 만큼 경기 북부 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는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을 까?

 축제는 지난 9월 1일 시작해 10월 31일 까지 양주 나리공원에서 열린다. 한 때 무료로 관광객을 받았으나 작년부터 입장료를 받는다. 어른 1인당 2000원, 청소년, 군인은 1,000원으로 큰 부담은 아니지만, 지역 축제에서 입장료를 받는다는 것은 그만큼 경쟁력에 자신이 있다는 얘기다.

 <2019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를 찾은 한 손님은 이렇게 말했다.

 “여긴 어디를 찍든 예쁘다.” 

 실제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에 가면 어디에 눈을 두어도 황홀한 느낌이 든다. 꽃뿐만 아니라 눈을 즐겁게 하는 볼 거리가 많다.

 

오드리 바이컬로즈(천일홍) 이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천일홍이 있다.

 

핑크뮬리의 모습. 핑크뮬리의 사진은 가을이면 SNS에 유행처럼 퍼진다.

 

 
눈꽃처럼 예쁜 가우라의 모습.

 꽃 들의 향연

한때 SNS에서 유행을 몰고 올 만큼 화제를 몰고 온 꽃이 핑크뮬리다. 이름처럼 핑크색이며 북아프리카에서 자란 벼과 쥐꼬리새속의 여러해살이 풀이다. 여름에 자라기 시작해 가을에 분홍색이나 자주색 꽃이 핀다. 양주 천일홍 축제 같이 가을 꽃행사에 제격인 꽃이다. 같은 벼과 식물인 억새를 닮은 것이 큰 특징이다.

 축제의 주인공은 뭐니뭐니 해도 천일홍이다. 천일홍은 종류만 해도 여러 개다. 진홍색의 오드리 퍼플레드, 연빨강색의 스트로베리 필드 등 10여 종이 있다.

 양주 천일홍 축제에 가면 코스모스와 장미 같이 유명한 꽃에서부터 아우터, 사라의 승리라는 꽃말을 가진 가우라, 분홍색·흰색의 가우라, 등 처음 보지만 잊을 수 없는 아름다움을 가진 식물들도 있다.

 

동심을 자극한 영화<겨울왕국>의 엘사와 울라프.

 

스머프와 가가멜이 <2019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를 찾은 사람들을 반기고 있다.

 

부케를 연상케하는 꽃장식 포토존.

 

유머러스한 문구가 사람들에게 재미를 준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행사 현장.

 주연만큼 빛나는 명품조연

 꽃밭을 지나다 보면 시선을 끌어당기는 것이 있다. 목재로 만든 여러 캐릭터의 조각상이다. 아이들이 좋아할 <겨울왕국>의 엘사나 울라프, 미니언즈부터 어른들이 추억여행을 할 수 있는 가가멜, 스머프 등도 있다. 또한 왕이 행차하는 모습도 있어 방문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식물동굴에 가면  꽃길을 걷는 기분이 든다. 조롱박터널, 장미정원, 연인길 등이 그러하다. 꽃이 내 몸을 지배하는 것 같고, 내가 꽃이 된 느낌이 들기도 한다. 꽃으로 만든 포토존과 꽃밭 안에 있는 재밌는 문구를 통하면 더욱 그렇다.

 행사장 가운데 전체적인 풍경을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백일홍이 뒤덮힌 전망대에 올라가면 종을 칠 수 있고 결혼식장에서 볼 법한 꽃장식 포토존이 있다. 이외에도 꽃밭에도 많은 포토존들이 있다. 그 뒤에는 “꽃길만걷자”, “넌 감동이야” 등 재밌는 문구도 보는 관광객의 흥미를 더한다.

 천일홍과 관련된 체험부스도 있다. 천일홍 가죽팔지, 천일홍 가방 등을 만들 수 도 있으면 귀걸이등 다양한 상품들을 살수도 있다.

 

<2019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 티켓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식당의 목록. 몇십개가 넘는다.

 주말이면 버스킹 공연이 있고, 승마체험을 하는 코너도 마련돼 있다. 가을을 맞아 가족, 친구와 함께 갈 행선지를 고르는 사람들에게 양주 천일홍을 방문하면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먼저 체험한 관광객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김채은 기자  dnflsms1sk@naver.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채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