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군인 손에 휴대폰이 들어온 이후 병영문화는농구 축구 대신 휴대폰 몰입..."처음 걱정했지만 갈수록 긍정적"

 4월 1일부터 군인장병들의 병영내 휴대폰 사용이 허용됐다. 국방부는 장병들을 독립된 인격체로 대우하고 사회와의 소통, 자기계발 기회 확대, 건전한 여가선용 등을 위해 휴대폰 사용을 허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휴대폰은 일과 시간이 지난 후 지급받고 취침 시간 이전에 반납하는 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휴대폰 사용 시 통신보안을 위해 카메라와 녹음 기능은 제한된다. 현재는 스티커를 카메라에 부착해 제한하고 있다. 올해 안으로 촬영과 녹음 기능을 제한하는 스마트폰 앱을 보급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밝혔다. 

 병사들의 휴대폰 사용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는 적지 않다. 시행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병영 문화가 달라지고 있다. 종전에는 여가시간에 농구와 축구를 하던 병사들이 휴대폰을 손에 넣으면서 좀처럼 막사 밖으로 나가지 않으려 한다고 한다. 생활관에서도 병사들의 목소리를 들어보기 어렵다고 한다. 병사들이 휴대폰 사용으로 사회와 소통할 수 있게 되었지만 군대 내 활동은 줄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

 하지만 병사들은 대부분 휴대폰 사용을 반긴다. 공군으로 복무 중인 정찬엽 병장은 "오랜 시간 군대는 사회와 단절되기 때문에 사회와 연결고리 역할을 해주는 휴대폰을 통해 자유로움을 느끼게 된다"며 "휴대폰 사용이후 생활관 분위기도 많이 밝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군대는 집단생활이지만, 휴대폰을 사용할 때는 자신만의 공간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간부들의 생각은 어떨까. 육군 상사로 근무하고 있는 이정선 상사는 "처음 휴대폰 사용이 허용되었을 때 많은 병사들이 휴대폰에 과도하게 몰입해 걱정을 했다"며 "하지만 점차 휴대폰을 조절하는 게 보였고, 갈수록 휴대폰을 자기계발에 활용하는 등 긍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어 이젠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휴대폰 사용으로 인해 문제가 생길 거라는 우려도 많았지만 현재까지 큰 문제 없이 통제가 잘 되고 있다고 한다.

   정윤서 기자

정윤서 기자  edito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