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
요즘 성인용품점 "이렇게 달라졌아요."환한 조명에 깔끔한 인테리어까지...여성 손님들 발길

“여자도 눈치보지 않고 드나들 수 있는 성인용품점이 생겨서 좋아요”

한 성인 용품점의 모습

최근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번화가에 밝은 분위기의 성인용품점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성인용품점 하면 어두침침한 뒷골목이나 빨간 조명이 떠오르던 과거와는 달리 요즘의 성인용품점은 환한 조명과 깔끔한 인테리어로 얼핏 보면 문구점을 떠올리게 한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커플들의 이색 데이트 장소로도 꼽히고 있다.

과거 성(性)은 밝히기 부끄러운 것이라고 여겨 숨기기에 바빴다. 특히 여성들에게는 더 그랬다. 최근 성인용품점을 즐겨 찾는 직장인 A(27)씨는 “예전에 뒷골목에 위치한 성인용품점들은 다가가기 무서운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성인용품점은 커튼으로 안을 볼 수 없게 가려진 데다 빨간 불빛 때문에 가까이 가기에 꺼려졌다는 것이다. 특히 여자들은 성인용품점에 발을 들여놓았다가 누가 보기라도 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에 주변 눈치를 살피곤 했다.  A씨는 "건물 안에서 남자랑 눈이 마주치면 괜히 움츠러들고 그랬다”며 “그런데 요즘 생기는 성인용품점들은 분위기가 밝고 섹스토이들도 적나라하기보다 알록달록하고 아기자기해 구경하기에 한결 편안하다"고 말했다 .

 실제 성인용품점에는 여성 손님들이 적지 않다. A씨는 "여성 손님을 보는 기분이 같은 여자로서 굉장히 묘하더라"며 "여성들이 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는 건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인용품 매장 관계자는 “가게 인테리어를 바꾸고 난 뒤 여성 손님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예전엔 성인용품을 이용하는 걸 숨기는 분위기였지만 지금은 적극적으로 성(性)을 즐기는 여성과 남성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학생기자  edito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