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쓰레기 제로, 어떤 묘안이?환경을 지키는 라이프 스타일, 제로 웨이스트와 플로깅 인기

밖에 나가기 두려운 요즘. 언택트 소비가 늘고 있다. 언택트 소비란 접촉을 의미하는 ‘contact’에 부정의 의미를 가지는 ‘un’이 합쳐진 신조어로, 온라인 쇼핑과 같이 소비자와 직원이 접촉하지 않는 소비를 말한다.  이같은 언택트 소비가 늘면서 쓰레기의 양이 늘어나는 게 골치아픈 과제다.  늘어난 쓰레기 그 자체로도 환경에 부담을 주지만 그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한 것은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점점 쌓여만 가는 쓰레기. 이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쓰레기 줄이기를 실천하는 운동이 있다. 바로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와 ‘플로깅(Plogging)’이다. 제로 웨이스트와 플로깅은 코로나19 이전부터 시작되었으며,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점점 쌓여가는 쓰레기로부터 환경을 구하기 위해 다시 유행하기 시작했다.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란 제품을 재사용함으로써 폐기물을 줄이고 ‘낭비없는 생활’을 하는 것을 말한다. 방대한 쓰레기의 주범이라고도 볼 수 있는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한으로 하고, 제품들이 토지, 해양, 대기 등으로 배출되는 것을 막으며, 책임감 있는 생산 및 소비 생활을 할 것을 강조한다.

그렇다면 환경을 구하기 위한 제로 웨이스트를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까. 가장 기본적인 것은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할 때는 빨대를 사용하지 않으며, 항상 재사용이 가능한 물병을 지참하도록 한다. 플라스틱으로 된 칫솔 대신 나무로 된 칫솔을 사용하며, 휴지나 물티슈보다는 손수건이나 행주 등을 사용한다.

사진 출처 : 알맹상점 인스타그램

불필요한 소비를 없애는 제로 웨이스트 실천을 위한 물품들을 판매하는 제로 웨이스트샵도 인기이다. ‘알맹상점’은 이름에 걸맞게 껍데기 없이 알맹이만 판매하는 상점이다. 즉. 알맹상점은 포장용기가 없는 친환경 상점으로, 개인이 소지한 빈 용기에 제품만 리필함으로써 포장용기에 쓰이는 제품 소비를 없애고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방식을 실천한다. 알맹상점에서는 화장품, 세제, 환경에 도움이 되는 식료품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물건 판매뿐만 아니라 올바른 재활용 방법을 알려주고 함께 캠페인 활동을 함으로써 제로 웨이스트의 개념을 전달하기도 한다.

 

플로깅(Plogging)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 ‘plocka upp’과 ‘jogging’의 합성어로, 16년 스웨덴에서 시작되어 최근 한국에서도 확산되고 있는 친환경 운동이다. 가벼운 러닝이나 조깅을 하면서 버려진 쓰레기를 줍는 활동이며, 준비물은 집게와 쓰레기 봉투가 전부이다. 운동을 하면서 환경도 지킬 수 있는 쉬운 방법으로 지난 2020년에는 한동안 플로깅 챌린지가 유행하기도 했다. 환경을 보호하기만 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를 줍는 과정에서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인기를 얻고 있는 활동이다.                                                                   

2030 러닝크루 '플로깅 데이' 인스타그램

            

이처럼 우리가 사는 환경을 더 깨끗하고 쾌적하게 만들기 위해 사소한 생활 습관부터 바꾸어 나가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이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다.

 

 

이규민 기자  aphrod207@naver.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