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이 시국에 단체 파티? 그럼요, 언택트로 합니다"주최측이 선물 택배로 보낸 뒤 온라인으로 만나 언박싱 파티

 코로나 사태로 사람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없는 시대다.  연말연시 각종 행사는 거의 취소되었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은 아예 전국적으로 금지됐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고, 만나서 부대껴야 풀리는 게 세상 일인데, 만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이런 문제점을 해결해주는 방법으로 언택트 파티가 떠오르고 있다. 언택트 파티는 주최측이 참여자들에게 같이 공유하고 체험할 수 있는 키트를 먼저 보내주고 정해진 시간 줌이나 회의 앱을 통해 만나 키트를 동시에 경험하면서 일체감을 느끼는 온라인 모임이다.

 서울 당고개에 있는 '관음선원'에서는 한 달에 한 번씩 만나는 청소년법회라는 것을 한다. 하지만 코로나 사태 이후 오랜 시간 청소년 법회는 열리지 못했다. 그러다가 최근 언택트 파티를 하게 됐다. 

언택트파티 키트

관음선원에선 청소년들에게 택배로 선물키트를 보냈다. 초대장과 함께 과자, 쿠키, 냉동식품들이 있고 매번 모임에서 명상 시간 사용하는 초와 폭죽이 들어있다. 모임 며칠 전 이 택배를 받고 만나는 날 회의 앱을 통해 얼굴 보면서 택배로 온 용품들을 같이 먹고 이야기하는 방식이다.

초대장

  이같은 언택트 파티는 연말에 열리던 동창회나 계모임 같은 사적모임에서 누군가 아이디어를 내 시행하면서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코로나가 사람들의 모임 형태도 바꾸어놓고 있다.

 

신현서 기자  duru0422@naver.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