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당신은 자가격리...앗 당황하지 마세요'의정부 경험자가 전해주는 '자가격리 이기는 법'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되었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산 위험은 여전하다. 그 중에서도 거의 매일 감염자가 발생하는 곳이 경기도 의정부다. 추석 직후 의정부시 시민들에게는 한 가지 문자가 발송됐다. 지난달 6일 14명의 확진자가 한 번에 발생했다는 것이다. 의정부시 소재의 마스터플러스 병원에서 일어났다. 이후 총 일주일간 58명이 집단 감염 되었다.

 이에 따라 의정부시에서는 자가격리자도 급격히 늘어나게 되었다. 자가격리는 뉴스에서 많이 보긴 했지만 갑자기 닥치면 보통 당황하기 마련이다. 자가격리를 경험한 의정부 시민을 만나이야기를 들어보았다,

 A씨는 9월에 2주간의 자가격리를 경험했다. A씨와 같은 시기 격리된 사람은 50명이 넘는다고 한다. 동일한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람들이 그만큼 많았던 것이다. 다행히 집단감염으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다만 생각보다 코로나는 가까이에 있으니 항상 조심해야겠다고 말했다.

 자가격리는 보건소의 전화로 시작된다. 보건소에서는 언제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며 몇 가지 수칙을 안내해준다. 집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화장실도 가족들과 따로 사용해야하며, 화장실 별도 이용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면 사용후 꼭 락스로 소독하도록 안내한다. 식사도 당연히 격리장소에서 혼자 해야 한다.

 격리한지 며칠 지나면 구호물품이 전달된다. 전용 쓰레기 봉투와 체온계, 손 소독제 등이 있다. 자가격리자 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이 지켜야 하는 사항들도 있다. 외출을 자제하라는 내용이다. 

 격리 기간은 격리 시작부터가 아니라 확진자와 마지막 접촉 시간을 기준으로 2주간이다. 사람들이 많이 헷갈려하는 것은 코로나 검사여부이다. A씨의 경우 동선이 겹쳤을 뿐 직접 접촉했을 확률은 낮아 검사를 실시하지 않았다. 검사가 필요하지 않을 경우 증상이 있을 경우만 진행한다고 문자가 온다.

 2주의 시간이 흐르면 따로 연락이 오지 않는다. 다만 담당 공무원이 매일 자가격리자 관리 어플로 격리자의 상태를 체크한다. 오전, 오후에 한 번씩 열 체크와 복통 같이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고해야 한다.

 의정부에서 자가격리자가 되면 컵밥이나 통조림 햄 같이 식품을 지원받게 된다. 이 지원물품은 지자체에 따라 달라 주지 않는 지역도 있다.  

 A씨는 자가격리가 되었을 때, 처음에는 두렵고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었지만 한편으로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불안감이 가시고 여유를 찾게 되었다고 했다. 

 코로나가 발생한지 어느덧 1년이 다가오고 있다. 그 동안 확진자도 자가격리자도 많이 늘어났다. 혹여 자가격리를 하게 되었을 때, 누구를 탓할 게 아니라 하늘이 바쁜 일상생활을 보낸 나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생각하며 마음을 여유롭게 갖는 게 좋겠다고 경험자들은 말한다.

김채은 기자  dnflsms1sk@naver.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채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조남필 2020-12-07 13:12:09

    수도권지역 코로나가 급격하게 증가되고 있으며 모두가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라고 생각이 됩니다. 코로나가 다시 재확산된 시기에 뉴스를 통해 자가 격리자가 되었을 때의 상황을 미리 알 수 있어서 현 시기와 맞는 유익하고 도움이 되는 기사였습니다.
    하루 아침에 코로나가 사라질 수는 없지만 각자 개인 방역을 통해 코로나 확진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는 날이 빨리 돌아와 모두 마스크 없는 생활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조현준 2020-11-30 14:25:29

      주변에 유학을 하는 친구들이 많아 코로나 이후 한국으로 다시 돌아오는 과정에서 자가격리를 겪은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기사 내용처럼 자가격리 중에 심적으로 어려운점도 많았고, 이에 따른 애로사항이 굉장히 많았다고 합니다.
      하루 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 자가격리의 두려움 없이도, 코로나의 위험에서도 벗어나 이전의 일상생활을 되찾기를 바랍니다!   삭제

      • 권민지 2020-11-30 09:57:34

        자가격리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외롭고 힘든 하루였다고 말합니다. 저 또한 주변에 자가격리했던 사람들이 몇몇있었습니다. 외로운 와중에도 지원물품을 보며 신기해하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고 합니다. 코로나를 최대한 피해가면 좋겠지만 만약 자가격리가 된다면 자책과 슬픔으로 시간을 보내는 것보단 기사와 같이 자신의 시간을 보낸다고 생각하고 마음을 진정시키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가격리자의 이야기를 담은 기사라서 신선했습니다!   삭제

        • 박세린 2020-11-29 16:47:59

          요즘 같은 상황에서 코로나19관련 기사가 가장 유익하고 모두에게 꼭 필요한 정보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가족 중 한명은 미국에서 생활을 하다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온 후 바로 검사를 받은 후 집에서 2주 자가격리를 하였습니다. 기사를 보고 후에 자가격리자를 위해 정부는 어떤일들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져 검색해보니 2주동안 한장소에만 있어야하는 자가격리자들이 혹여야 우울증이 생기거나 안좋은 생각을 들지 않게 하기위해 심리상담서비스도 진행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유익한 기사를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 최가온 2020-11-28 17:33:30

            자가격리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건 처음인데, 듣기만 해도 많이 힘들었겠다는 생각이듭니다. 게다가 기사 내용처럼 자가격리라고 하니 정말로 왠지 모를 두려움과 무서움만이 떠오릅니다. 혹시 내가 확진자는 아닐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을 것 같기도하고요. 그 두려움을 이겨내신 분들에게 조금은 위로가 되어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방법은 역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겠죠? 기사에 인터뷰를 세세하게 담아주셔서 그들의 마음을 조금은 더 공감할 수 있게되었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삭제

            • 김미순 2020-11-23 14:14:43

              좋은 정보입니다. 코로나19시대에 살아가면서 누구나 감염자와 접촉하게 될 수 있는 상황이고 누구나 자가격리의 대상자가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자가격리'라고 생각하면 막연하게 두려움이 들기도 하고는 합니다. '자가격리'와 관련된 정보들을 접할 수 있어 유익한것 같습니다. '자가격리'시 반드시 수칙을 지켜야겠지요. 하지만 그 보다 더 중요하고 확실한 예방방법은 마스크를꼭 착용하고 일상에서 방역수칙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는 것입니다. 언론들이 이 부분도 자주 격려해주면 더좋을 것 같습니다.   삭제

              • 안관주 2020-11-18 20:21:05

                코로나19바이러스로부터 자신을 지킬수 있는것은
                마스크와 철저한 방역수칙 그리고 사회적거리두기입니다.
                코로나19바이러스의 최전선에서 고생하시는 모든
                의료인분들의 노고를 생각해서라도 꼭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를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빠른시일내에 코로나19 이전의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희망합니다.   삭제

                • 윤정민 2020-11-18 17:48:09

                  사람이 밀접한 곳은 피하고, 축제와 같은 행사는 국민 모두가 한번 씩 참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마스크와 손씻기, 손소독은 습관화 하고 꼭 이 수칙을 지켜서 마스크 없는 나라로 돌아가고 싶어요!! 우리나라 사람들뿐만아니라 세계가 모두 자가격리하고 소독과 마스크를 습관화하여 이겨냅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