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청년들에도 예외없이 닥친 코로나 우울증심리치료센터 3곳 이용해보자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지난 2월부터 8월까지 국가 트라우마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등에서 이뤄진 코로나 관련 우울증 상담 건수는 총 37만4221건이다. 이는 작년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한 해 동안 조사한 상담 건수인 35만3388건을 상회하는 수치다. 이유는 역시 코로나로 인한 1인 생활, 실내생활이 원인이다. 코로나 우울증을 겪고 있는 청년이라면 국가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이용해봄 직 하다.

 첫번째는 재난 심리 회복 지원센터가 있다. 코로나는 재난 중에서도 큰 재난이다. 코로나 아니어도 태풍이나 홍수로 인해 심리적으로 불안하거나 우울한 사람들의 충격 심리를 치료해주는 곳이 재난 심리회복지원센터다. 이곳에서는 정신건강 증진 및 심리 회복을 위해 여러 지원책이 마련돼 있다.

 두번째는 트라우마 회복 패키지다. 이는 재난을 경험한 이후 일상생활이나 직장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정책이다. 마음 건강 심층 평가, 트라우마 회복 프로그램, 사후 관리 등의 마련돼 있다. 국가 트라우마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근로자들을 위한 심리치료정책인 EAP(근로자지원프로그램)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이 프로그램의 지원대상은 상시 근로자 수 300명 미만인 중소기업이나 소속 근로자들이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직무 스트레스와 정서 문제 등 원하는 상담을 선택해서 받을 수 있다. 신청하는 곳은 근로 복지 넷에서 근로자 지원프로그램으로 가면 된다. 

 코로나 블루, 속으로만 앓지 말고 국가의 도움을 받아보기를 전문가들은 권하고 있다.

신현서  webmaste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채원 2020-11-20 02:44:55

    ‘코로나19’ 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 ‘코로나 블루’라는 한조어가 생긴 것처럼 우리 사회에서 청년들의 코로나 우울증은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코로나 감염의 위험으로 외출도 자제하고 있는 지금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들은 자격증 시험도 취소되고 원래도 힘든데 취업난이 더 심해지며 우울증이 생길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청년들을 위해 재난 심리 지원센터, 트라우마 회복 패키지, 심리치료 정책 eap가 있다는 유익한 사실을 알게 되어 좋습니다! 저도 코로나로 인해 무력했는데 국가의 도움을 받아봐야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