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살지도 않는데 월세만 부담”... 고통받는 대학생들등교수업 없어 입주 안 하지만 비용은 꼬박꼬박
사진: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인근 원룸 건물.

“부모님 돈으로 얻은 첫 자취방인데 너무 죄송해요”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 재학 중인 김모(21) 씨는 올해 3월 개강을 앞두고 부모님을 어렵게 설득해 대학교 인근 원룸을 계약했다. 하지만 한 학기 온라인 강의로 인해 자취방이 필요 없어졌다. 현재 김 씨는 1년 계약으로 월세와 관리비가 매달 꼬박꼬박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계약파기를 하자니 위약금 부담은 물론 세입자가 들어오지 않는 이상 보증금 돌려주기 어렵다는 집주인의 답변이 돌아왔다. 김 씨는 “코로나 초기 대학에서는 등교일자를 2주씩 몇차례 연기하며 곧 오프라인 수업을 진행할 것 같은 분위기였다. 이렇게 될 줄 알았다면 비싼 월세와 보증금을 내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신한대학교 의정부 캠퍼스에 재학 중인 이모(21) 씨는 “생활비라도 아끼기 위해 본가에 내려와 있다”라며 한숨 지었다. 이처럼 자취방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월세비만 날리고 간혹 있는 대면 수업을 위해 몇 시간을 통학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적지 않다.

“자취방 싸게 양도합니다”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자취방 키워드를 검색하면 흔히 볼 수 있는 제목이다. “본가에 내려와 있는데 월세만 매달 내다보니 현재 200만 원 이상 날렸다. 환불도 안되는데 싸게 내줄 테니 혹시 필요하신 분 없냐"는 내용이다. 이런 비슷한 내용의 글은 하루에도 여러 건 올라오지만 댓글 창에는 이 상황에 공감하는 학생들뿐이다.

한편 이른바 '월세 감면 캠페인'을 시작한 대학교도 있다. 배재대학교 총학생회는 학교 주변 임대인과의 상생을 강조하며 공인중개업소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놀라운 상황이 연출됐다. 학생들의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여 임대업자에게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문의해주었다.

이에 배재대는 ”월세를 인하해주는 임대주분들께 학교와 총학생회 명의로 감사패를 증정해드리고 관련 내용을 널릴 알릴 계획“이라며 동참하는 집주인들이 늘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코로나19의 장기화로 2학기 들어서도 상황은 크게 달라진 게 없다. 이에 학생들의 한숨은 늘어만 가고 있다. 

정은주 기자  webmaster@kkobbinews.com

<저작권자 © 꽃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강하린 2020-12-07 23:47:24

    주변에 자취방을 구했지만 온라인수업으로 전환되어 계약기간으로 인해 울며 겨자먹기로 매달 월세를 내는 친구도 있는 반면 애매한 온오프라인 수업으로 다른 학생이 살고있는 자취방을 단기 임시 계약한 친구도 있습니다. 사실 여학생의 입장에서 각종 범죄가 일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걱정도 되었습니다. 위 사태들은 학교 측의 유유부단한 대처로 인해 일어난 일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현 상황을 기사화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림으로써 다른 대학들도 자취하는 재학생을 위해 장학금제도를 활성화 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하는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삭제

    • 오수진 2020-12-07 15:15:16

      제 주변에도 자취를 하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기숙사에 입사하지 못한 친구들은 대학가 주변에서 자취를 하는데 관리비와 월세만 50만원이 훌쩍 넘는 금액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학에서는 학기초 오프라인 수업으로 전환될 것 같은 분위기였으나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금년 월세비만 500만원을 버리는 학생들이 많이 있습니다. 대학의 빠른 대처가 있었다면 다른 변화가 있지 않았을까요. 배재대의 월세 감면 캠패인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좋은 선례 같습니다.   삭제

      • 유지완 2020-11-30 20:42:51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게시물입니다. 자취를 해서 자취방에 있는 시간보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본가에 와서 보내는 시간이 더 많아지면서 자취방 얻을때 돈을 쓴 것이 많이 아깝고 알바자리도 구하기 어렵습니다. 저와 비슷한 생활을 하고있는 많은 학생들이 코로나19를 잘 이겨내서 학교에 다시 등교하고 바라던 캠퍼스 생활을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다가왔으면 좋겠습니다. ㅇㅅㅇ 화이팅!!!!!   삭제

        • 김문선 2020-11-30 15:55:02

          자취 2년째차 졸업예정자입니다. 저역시도 작년 미리 계약한 20년 3-7월달 방세를 무를수없었고, 2학기 코로나 감소추세와 학교의 별다른 방침이없어 4개월 계약을 했지만 몇번의 대면수업을 제외하고는 비효율적이였습니다
          저도 이러한 상황을 겪고나니 비싼 월세와 보증금에 억울하고, 알바 등의 일자리도 구하기 힘든 상황에 본가로 내려와있는 상황입니다. 저와 비슷한 상황의 학생들이 있다는 마음 아팠고, 학교학생들을 위한 캠패인을 펼친 학교들에 감탄하였습니다. 몰랐던 소식과 함께 자취생들의 고충을 알아준것만 같아 뭉클한 기사였습니다.   삭제

          • 김희주 2020-11-30 12:30:49

            저도 올해 자취를 시작하는 입장으로서 정말 많은 공감이 되네요..ㅠㅠ 이렇게 대면 수업을 하다 미뤄서 결국 비대면 수업을 하는 바람에 거의 본가에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21년부터 주거 급여를 받을 수 있는 청년 지원이 있다길래 신청해보려고 합니다! 그거라도 하게 되면 조금이나마 부담을 덜 수 있을 것 같네요. 물론 대면 수업을 고집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루빨리 얼른 코로나가 종식되어 원래대로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권민지 2020-11-30 09:35:42

              저도 주변에 많은 친구들이 자취를 하고 있는데 매번 20~40만원을 내가면서 제대로 학교를 다니지 못하고 자취방도 못가본 친구들이 수두룩합니다. 혼자사는 청년들을 위한 새로운 정책이 나왔다고 하는데 2021년에는 조금더 신경써주면 좋을것 같습니다. 이러한 기사를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등록금,월세등 2020년에는 대학생들이 매우 힘들었던 해 였으니 2021년에는 많이 나아진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